닫기

사이트맵

재단소개

  • 인사말
  • 설립개요
  • 조직도
  • 연혁
  • 오시는길
  • 사랑의 문
  • 투명경영

사업소개

  • 다문화사회 지원사업
  • 수학ㆍ과학ㆍ예술영재 지원사업
  • 희귀난치성환아 지원사업
  • 자료실

알림마당

  • 공지사항
  • 언론보도
  • 행사일정
  • 행사이모저모
  • 관련사이트

참여마당

  • 문화사랑방
  • 자유게시판
  • 커뮤니티

다문화가족 음악방송

  • 중국어 방송
  • 베트남어 방송
  • 필리핀어 방송
  • 태국어 방송
  • 일본어 방송
  • 몽골어 방송
  • 아랍어 방송
  • 러시아어 방송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 식단



ON AIR



다시듣기



엄마나라동화



웅진재단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함께하기
  • 사이트맵
  • English

문화사랑방

> 참여마당 > 문화사랑방

권이혁 前서울대총장님의 "남을 사랑할 줄 아는 사람만큼 행복한 사람은 없다." 2008.10.09
이어령 선생님의 글입니다. 2008.10.10
마에스트로 정명훈 선생님의 "소외된 계층에 음악을" 2008.10.13
Regina(레지나)님의 "한국에서의 고향" 2009.01.30
김도한 대한수학회 회장님의 2010년도 웅진재단 하계멘토링 축사 2010.09.14
필리핀어방송DJ.레지나님의 “먼 고향에 사랑을 실어 보내는 방송” 2011.01.17
몽골어방송DJ.강덜거르님의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하여” 2011.01.17
다문화가족 음악방송PD 마혜원님의"소중한 인연들과 역사를 선물한<다문화가족 음악방송>" 2011.01.17
이혜경 웅진재단 이사님의 "또 하나의 성공신화를 기대하며" 2011.05.02
이기웅 웅진재단 이사님의 "책의 나라에서 태어난 ‘웅진재단’ 2012년도 연례보고서(Annual Report)를 발간하며" 2012.06.04
처음으로이전12다음마지막으로

권이혁 前서울대총장님의 "남을 사랑할 줄 아는 사람만큼 행복한 사람은 없다."

우리 사회에서는 다른 사람에 대한 무관심이 너무나 판을 칩니다.
‘너는 너고 나는 나다’라는 생각이 지나치게 발전한 것이라고 느껴지기도 하고 이기주의가
극단적으로 흐르고 있는 결과라고 해석되기도 합니다.
마땅히 관심을 가져야 할 대상에 대해 무관심 하다는 것은 결코 바람직한 일이 아닐 것입니다.

어느덧 우리나라는 120만의 외국인이 함께 어울려 살고 있는 다문화 사회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같은 국민들끼리도 무관심한 우리가 이들 외국인에게 사랑은 베풀지 못할망정 관심이라도 기울이고 있는지 의문이 들지 아닐 수 없습니다.
특히 20만이 넘는 결혼이주외국여성과 그 가족, 그보다 더 많은 외국노동자들에 대한 우리의 차별과 편견으로 빚어진 불행하고도 슬픈 뉴스들은 우리의 가슴을 아프게 합니다.

우리가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세계를 향한 우리의 마음이 열려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나라 사람과 그들의 문화를 이해하고 깊이 배려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래야만 세계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매력을 느끼고 한국을 가고 싶고 살고 싶어 하는 나라로 여길 것입니다.

웅진재단이 사랑하고 또 사랑하자는 마음으로 우리 사회의 그늘지고 어려운 사람들을 찾아 여러 가지 아름다운 사업을 벌이고 있어 적지 않은 감동을 느끼고 있습니다.

특히 웅진재단이 다문화 다언어 외국인 가족을 위한 방송을 창설해 유익하고 흥미로운 프로그램을 여러 나라 말로 내보내 한국에 있는 외국 사람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왜 우리 사회가 이제까지 이런 생각을 하지 못했을까’하며 무릎을 쳤습니다.
답답하고 부끄러운 우리 사회를 한줄기 시원한 바람으로 일깨워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외롭고 낯선 이국생활에서 고국을 그리워하는 외국인 가족들에게 자기네 말로 고국의 소식과 고국의 음악을 들려주고 한국문화를 소개하면서 한국생활에 도움이 되는 자상한 정보와 지혜를 방송해주고 있다는 데 대해 감탄을 느끼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아울러 웅진재단이 우리 사회의 그늘 속에서 희귀난치병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어린이들을 전국 각지에서 일일이 찾아내어
자상히 돕고 있는데 대해 고마움을 표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보건의학과 예방의학에 평생을 몸담아온 필자로서는
이들 어린이 환자들과 그 가족들이 남몰래 흘리는 눈물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고 이들의 어려운 실상을 들을 때마다
답답하고도 미안한 마음만을 금치 못해 왔을 뿐이었습니다.

웅진재단의 따뜻하고 자상한 사랑의 손길에 고마운 마음과 경의를
보내며 학창시절 나를 매료시켰던 독일의 문호
헤르만 헤세의 문구 하나를 소개합니다.

“남을 사랑할 줄 아는 사람만큼 행복한 사람은 없다”

귄이혁
( 現대한민국학술원 회원, 서울대학교 총장, 문교부 장관,
  보건사회부 장관, 환경처 장관,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


권이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