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사이트맵

재단소개

  • 인사말
  • 설립개요
  • 조직도
  • 연혁
  • 오시는길
  • 사랑의 문
  • 투명경영

사업소개

  • 다문화사회 지원사업
  • 수학ㆍ과학ㆍ예술영재 지원사업
  • 희귀난치성환아 지원사업
  • 자료실

알림마당

  • 공지사항
  • 언론보도
  • 행사일정
  • 행사이모저모
  • 관련사이트

참여마당

  • 문화사랑방
  • 자유게시판
  • 커뮤니티

다문화가족 음악방송

  • 중국어 방송
  • 베트남어 방송
  • 필리핀어 방송
  • 태국어 방송
  • 일본어 방송
  • 몽골어 방송
  • 아랍어 방송
  • 러시아어 방송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 식단



ON AIR



다시듣기



엄마나라동화



웅진재단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함께하기
  • 사이트맵
  • English

문화사랑방

> 참여마당 > 문화사랑방

권이혁 前서울대총장님의 "남을 사랑할 줄 아는 사람만큼 행복한 사람은 없다." 2008.10.09
이어령 선생님의 글입니다. 2008.10.10
마에스트로 정명훈 선생님의 "소외된 계층에 음악을" 2008.10.13
Regina(레지나)님의 "한국에서의 고향" 2009.01.30
김도한 대한수학회 회장님의 2010년도 웅진재단 하계멘토링 축사 2010.09.14
필리핀어방송DJ.레지나님의 “먼 고향에 사랑을 실어 보내는 방송” 2011.01.17
몽골어방송DJ.강덜거르님의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하여” 2011.01.17
다문화가족 음악방송PD 마혜원님의"소중한 인연들과 역사를 선물한<다문화가족 음악방송>" 2011.01.17
이혜경 웅진재단 이사님의 "또 하나의 성공신화를 기대하며" 2011.05.02
이기웅 웅진재단 이사님의 "책의 나라에서 태어난 ‘웅진재단’ 2012년도 연례보고서(Annual Report)를 발간하며" 2012.06.04
처음으로이전12다음마지막으로

이기웅 웅진재단 이사님의 "책의 나라에서 태어난 ‘웅진재단’ 2012년도 연례보고서(Annual Report)를 발간하며"

 

책의 나라에서 태어난 ‘웅진재단’

2012년도 연례보고서(Annual Report)를 발간하며

 

 

웅진재단이 설립된 지 만 4년을 보낸 올해의 보고서를 올리는 시점에 즈음하여, 재단의 설립취지와 사업의 기본원칙들을 검토하면서, 한편으로 임원의 한 사람으로서 경영진의 노고를 돌이켜 보게 되었습니다.

공익법인 웅진재단을 이끌고 계신 신현웅(辛鉉雄) 이사장의 남다른 열정과 빈틈없는 업무수행의 모습을 보면서, 새삼 감탄이 나올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저는 그분을 오래도록 뵐 기회를 가져 왔습니다. 제가 일하면서 부딪치는 현장 곳곳에 우연하게도 그분이 계셨기 때문입니다. 이런 인연은 두 사람의 관계만이 아니라, 윤석금(尹錫金), 신현웅 두 분과 나와의 관계는 그 외연(外延)을 약간만 확대시키면 완벽하게 설명이 가능해집니다. 왜냐하면, 우리 셋은 출판 곧 책으로 그 인연이 맺어졌고, 지금까지도 책을 가운데 두고 믿음의 끈이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물론 우리 모든 임원님들도 마찬가지입니다만, 여기에서는 유독 책을 두고 말하고자 함입니다.

책이란 무엇일까요. 책은 ‘말’과 ‘글’로 이뤄져 있습니다. 그리고 예술과 교육, 정치, 경제, 사회 등 우리 생활의 온갖 데와 정교하게 맞닿아 있습니다. 그러니까 책은 우리의 삶 자체입니다. 공기나 물과 같은 존재입니다. 우리는 그 속 깊숙이에서 살아왔다고 할 수 있습니다. 윤 회장은 나의 후배 출판인이었지만 규모 면에서는 나를 훨씬 능가하는 출판 성과를 이루셨고, 출판을 기반으로 한 경영철학을 가지고 이 사회에 기여도 높은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확장해 놓았고, 지금도 현재진행형입니다. 윤 회장과 신 이사장 두 분이 숙의(熟議) 끝에 탄생시킨 웅진재단은 우리가 호칭하여 ‘책()’이라고 부르는 존재를 매개로 하여 태어났고, 그 숭고한 정신의 영향 아래 움직여 가고 있다고 해도 지나친 표현이 아닐 것입니다.

제가 책임을 맡고 있는 파주출판도시의 건설을 이뤄냄에 있어, ‘책의 가치’를 앞세운 이 두 분의 힘은 매우 컸습니다. 윤 회장이 출판도시 건설의 초기에 보여 주신 지혜와 아이디어, 그리고 추진력은 출판도시 조성에 많은 힘이 되었을 뿐 아니라, 출판도시의 가장 핵심이 되는 시설인 출판물종합유통센터 건설에 과감한 투자와 정열을 보인 결과 출판도시의 중심을 확고히 잡아 주셨습니다. 게다가 웅진씽크빅의 건설에서 입주까지 그분이 보여 주신 추진력과 원칙주의, 치밀한 경영의 철학, ‘또또사랑’이라고 불리는 기업철학과 생활 실천강령은 우리 책마을 사람들의 마음에 깊은 뜻과 힘을 실어 주었고, 지금도 모범 회사로 칭송받고 있습니다. 나도 그분이 하시는 일에 늘 적극 호응해 왔고, 아마 평생을 두고 변치 않을 이웃이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공동의 가치’에 대한 그분의 생각은 남달랐으며, 그런 인격이 기업정신을 형성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기업이 이윤을 추구하되 공동의 가치가 우선해야 한다는 확고한 뜻을 가졌기에, 그의 기업은 아름다울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나는 아주 오래 전부터 ‘윤석금론(尹錫金論)’을 준비하고 있는데, 안타깝게도 아직 마무리를 짓지 못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윤 회장의 정신의 근저를 이루고 있는 두 인물, 이제는 고인이 되신 ‘뿌리깊은나무’의 한창기(韓彰琪, 1936-1997) 님과 우리 민족의 문예학자요 논객이셨던 예용해(芮庸海, 1929-1995) 님과의 영향관계 해석, 그리고 몇몇 가지 어려운 숙제에 걸려, 내 나름의 생각으로 이뤄내려 하고 있으나, 아직 힘이 달려 그 과제를 풀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 일은 나의 공부도 되려니와 윤 회장을 이해하며 또 올바른 평가를 잡아주는 데 매우 중요할 뿐 아니라, 우리 시대를 어떻게 봐야 하는가 하는 ‘시대사적 판독(判讀)’과 그에 걸맞은 시대정신(가치관)의 형성을 위해 매우 유익하리라는 믿음 때문입니다. 나는 그분이야말로 우리 문화계나 기업계에 드문 인물임을 알기에 말입니다.

같은 시기에 행정부에 계셨던 신현웅 이사장에게 나는 감히 ‘문화주의자’라는 별호(別號)를 붙여 올린 적이 있습니다. 충청도 청안(淸安) 출신의 양반으로, 이 마을은 백두대간 소백산맥 아담한 기슭 문방(文芳) 수현마을로 영산(靈山) 신씨(辛氏) 집성촌 출신이십니다. 조선조 때에는 한 고을에 과거시험에 합격한 사람이 쉰 명 이상이 되면 사마소(司馬所)라는 기구를 두어 마을을 특별관리토록 했는데, 청안에 사마소가 있었음을 이곳 사람들은 크게 자랑합니다. 반기문(潘基文) 유엔사무총장의 어머니이신 신현순(辛鉉順) 여사가 바로 이 집안 분으로, 신 이사장의 누님 뻘 되십니다. 내가 특별히 존경하는 작가이신 한운사(韓雲史, 1923-2009) 님도 이곳 출신이십니다. 언젠가 나는 신 이사장을 졸라 그가 태어나 자란 마을을 둘러본 다음, 조상을 모신 사당과 선산(先山)을 안내받아 예()를 올린 적이 있습니다. 아름다운 자연과 인맥(人脈)들이 착하게 조화를 이루어 있음이 곳곳에 역연히 드러나 보였습니다.

그러한 순수함과 뛰어난 환경, 그리고 좋은 가문(家門)을 바탕으로 1972년 관계(官界)에 진출하여 2001년 퇴임하기까지 그분의 보직 경력을 보면, 매우 화려합니다. 문화공보부 문화국의 해외공보관 행정사무관으로 시작하여, 주영국 대사관 및 주사우디아라비아 대사관 공보관, 해외출판기획과장 및 법무담당관, 한 영화저작권 협상대표, 문공부 홍보기획관, 서울올림픽조직위 홍보조정관 및 외신지원단장, 문공부 문화사업기획관, 문화부 공보관 및 문화정책국장, 남북교류협력 분과위 사회문화회담 대표, 문체부 어문출판국장 등을 두루 거쳤고, 청와대 문화체육비서관을 지낸 후 문화체육부 차관을 역임하신 것이 그 내력입니다. 이후에도 한 수교 10주년 기념사업 조직위원장, 대통령자문새천년준비위 상임위원장 및 재단법인 천년의 문 이사장, 연세대 정경대학 초빙교수, 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 위원, 사단법인 한미문화사회발전협회 부이사장, 2022 월드컵유치위원회 위원 등을 두루 역임하시었죠.

문화행정 분야에서 골고루 경험을 쌓아, 어느 직분을 맡든 친화와 소통이 잘 이루어져, 놀라운 성과를 올리는 현장에는 내내 신현웅 관료의 얼굴이 보였음을 저는 잘 알고 있습니다. 그의 행정 배경에는 늘 책이 있었습니다. 그의 문화주의는 책에 뿌리를 두고 있었으므로, 출판계를 돕거나 책의 문화를 돕는 정책을 늘 염두에 두고 있었습니다. 따라서 출판도시의 건설에도 많은 정성을 기울여 주셨던 것입니다. 

그러한 능력이 우리 재단 사업 곳곳에 미치고 있음을 감탄의 눈으로 보게 됩니다. 특히 예산을 긴축적으로 집행해야 할 시점임에도 사업을 크게 줄이지 않도록 하면서 사무국의 소모를 확 줄이는 과단성, 스스로에게는 엄격하면서도 그럴수록 재단의 사업에는 온 정성을 기울이는 놀라운 정성과 기량은 우리 임원 모두에겐 큰 배움과 위안이 되는 한 해였습니다. ‘문화주의’라는 단어가 화려함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뛰어난 교양과 상식을 갖추고 이를 한 사회와 국가에 이바지함이 현실적으로 이토록 큼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저는 감히 생각하기에 이자리에서 밝히는 바입니다. 

우리 재단의 중요한 설립취지로, 우리 사회에 ‘생산적 복지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창의적인 사업을 펴자는 대목이 있습니다. 우리 집행부는 새삼 마음을 다잡아, 이처럼 성실하신 이사장을 중심으로 모시고 온 임원과 사무국이 한마음으로 매진하여 더욱 좋은 성과를 올리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다양한 분야에서 눈부신 역량을 보여주고 계신 임원들, 합동영화 고은아 대표, EBS 이춘호 이사장, 연세대 사회복지학과 이혜경 교수, 국립한국예술영재교육원 이영조 원장, 서울대 수리과학부 김도한 교수, 신한회계법인 강재희 대표, 법률사무소 광화(光化) 박성원 대표, 그리고 박학한 실력과 맑은 인격으로 재단 사업에 자문을 맡아주시는 손위수 자문위원님께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재단 사무국장이 공석(空席) 가운데 일을 도맡아하면서 열 사람의 몫을 해내고 있는 은채원 과장의 노고를 치하합니다.

감사합니다.

 

2012년 5월

이기웅(李起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