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사이트맵

재단소개

  • 인사말
  • 설립개요
  • 조직도
  • 연혁
  • 오시는길
  • 사랑의 문
  • 투명경영

사업소개

  • 다문화사회 지원사업
  • 수학ㆍ과학ㆍ예술영재 지원사업
  • 희귀난치성환아 지원사업
  • 자료실

알림마당

  • 공지사항
  • 언론보도
  • 행사일정
  • 행사이모저모
  • 관련사이트

참여마당

  • 문화사랑방
  • 자유게시판
  • 커뮤니티

다문화가족 음악방송

  • 중국어 방송
  • 베트남어 방송
  • 필리핀어 방송
  • 태국어 방송
  • 일본어 방송
  • 몽골어 방송
  • 아랍어 방송
  • 러시아어 방송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 식단



ON AIR



다시듣기



엄마나라동화



웅진재단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함께하기
  • 사이트맵
  • English

문화사랑방

> 참여마당 > 문화사랑방

권이혁 前서울대총장님의 "남을 사랑할 줄 아는 사람만큼 행복한 사람은 없다." 2008.10.09
이어령 선생님의 글입니다. 2008.10.10
마에스트로 정명훈 선생님의 "소외된 계층에 음악을" 2008.10.13
Regina(레지나)님의 "한국에서의 고향" 2009.01.30
김도한 대한수학회 회장님의 2010년도 웅진재단 하계멘토링 축사 2010.09.14
필리핀어방송DJ.레지나님의 “먼 고향에 사랑을 실어 보내는 방송” 2011.01.17
몽골어방송DJ.강덜거르님의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하여” 2011.01.17
다문화가족 음악방송PD 마혜원님의"소중한 인연들과 역사를 선물한<다문화가족 음악방송>" 2011.01.17
이혜경 웅진재단 이사님의 "또 하나의 성공신화를 기대하며" 2011.05.02
이기웅 웅진재단 이사님의 "책의 나라에서 태어난 ‘웅진재단’ 2012년도 연례보고서(Annual Report)를 발간하며" 2012.06.04
처음으로이전12다음마지막으로

이혜경 웅진재단 이사님의 "또 하나의 성공신화를 기대하며"

 

 

또 하나의 성공신화를 기대하며

 

 

웅진의 윤석금 회장은 숱한 성공신화의 주인공이다. 그가 “또또사랑”의 지평을 넓혀 새로운 기업 공익재단을 탄생시킨 것이 2008 1. 그로부터 3년이 지난 오늘, 웅진그룹이 경제적 가치 창출에서 창의와 혁신의 대명사라면, 웅진재단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서 “창의와 혁신”의 또 하나의 “걸작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웅진재단의 사업 리스트에 전통적인 단순 지원사업은 없다. 웅진재단이 하는 사업들은 하나같이 혁신적이고 사회적 임팩트도 엄청나다. 희귀난치병 어린이 지원사업도 웹기반 자동 식단개발처럼 스스로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장학사업도 수학 과학 예술분야에서 형편이 어려운 영재를 발굴하여 지원하는데, 장학금만 지급하는 것이 아니라, 30여명이 넘는 국내 최고 멘토들의 체계적인 멘토링을 실시하고, 예술영재들의 세계무대 진출도 적극 지원한다. 이와 함께 매 분기마다 두 세권씩의 교양서적을 보내주고 있다.

 

무엇보다 놀라운 창의와 혁신은 다문화가족 음악방송이다. Sky Life, Cable TV, IPTV, Internet방송(www.wjf.kr)을 통하여 중국, 베트남, 태국, 필리핀, 일본, 몽골, 러시아, 아랍어 등 8개 언어로 24시간, 전국의 다문화가족들에게 모국의 음악과 소식을 전한다. 8개 언어권 대사들이 웅진 음악방송의 열렬 지지자가 되었다. 세상을 보듬는 기업 공익사업의 패러다임을 바꾸어 놓았다. 웅진재단은 일반적인 재단의 고정관념을 깨고, 창의와 혁신의 사회적 기업가 정신(social entrepreneurship)의 성공사례를 만들어낸 것이다. 기본재산 100, 12억 예산, 사무국 직원 3명의 민간재단이 상상하기 어려운 도전이다. 설명하기 어려운 신기한 성취이다.

 

그러나 웅진그룹의 학습지사업이나 정수기 렌탈 사업의 창의와 타이밍을 떠올리면 곧 그 비밀을 찾게 된다. 윤석금 회장을 따라다니는 수식어들, 역발상, 창의와 열정, 혁신과 성공의 신화, 그리고 고객과 사회, 일과 조직, 변화와 도전을 사랑하고 또 사랑하라는 “또또사랑”과 “긍정”의 철학이 바로 비영리조직 웅진재단에 고스란히 녹아 있기 때문이다.

 

성숙한 기업가정신과 원숙한 사회적 기업가의 비젼은 통한다. 신현웅 이사장은 몸만 훌쩍 앞서 가버린 현대 한국사회에 문화적 성숙이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영혼이 따라오도록 기다려주는 히말라야의 셀퍼처럼. 그는 창의와 혁신, 변화와 도전의 사랑으로 놀라운 사회문화적 가치를 창출하며 공익재단 웅진에 혼을 불어 넣고 있다. 그의 열정과 헌신이 모든 이사와 감사들을 감동시키고, 직원들의 능력을 극대화하고, 잠재된 사회적 자본에 생명을 불어 넣는다. 그리하여 엄두도 내기 어려운 사업들을 성공시키고 있는 것이다.

 

웅진그룹에 완숙된 기업가 윤석금 회장의 “기업가 정신”이 있듯이, 웅진재단에는 신현웅 이사장의 원숙한 “사회적 기업가 정신”이 있다. 더 중요한 사실은 이 두 자연인이 서로를 알아보았다는 것이다. 두 사람의 깊은 신뢰가 오늘의 한국 사회가 필요로 하는 “큰” 기업가와 사회적 기업가의 롤 모델을 만들어 내고 있다. 그것이 바로 웅진재단의 비밀인 것이다. 앞으로 많은 기업 공익재단들이 따라야 할 새 길이다. 또 다른 3, 30, 아니 100, 웅진재단의 창의와 혁신의 성공 신화를 기대한다.

 

이혜경(웅진재단 이사 연세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 교수, 前 대통령자문 양극화민생대책위원회 위원장)